인턴원서 접수 완료(부제: 서울은 무서운 곳이에요) 잡설 의과대학

그저께는 원서접수에 필요한 서류를 준비하고, 어제는 졸업사진때 찍은 증명사진이 마음에 들지 않아 재촬영하고, 새벽 4시까지 자기소개서를 작성했다. 평소 내 포스팅에서 볼 수 있듯이, 웃기게 글을 쓰는것은 본인에게는 어렵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넘쳐오르는 개그본능을 억누른 채 다소 딱딱한 형식의 글을 쓰는 것은 마치 베토벤한테 음악적 재능을 억누른채, 피아노로 학교종이 땡땡땡 연주를 강요하는 것과 같은 일. 덕분에 지지부진하게 자소서를 썼다. 마음만 먹으면 하루만에 끝낼 수 있는 일을 이틀에 걸쳐 한 이유는 요즘 동아리 운동 시즌이라 아침, 저녁으로 운동을 하기 때문이다.

오늘 아침 9시에 힘겹게 일어나서 씻고 서류를 다시 잘 간추린 뒤, 기차 타러 가는 길에 동사무소에 들러 필요한 몇가지 서류를 더 발급받고 서울로 갔다. 서울에 도착하니 뿌연 하늘이 날 반겨주고 있었다.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환승을 하는데, 역시 서울은 정말 큰 동네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지하철역 입구에서 카드 찍고 승강장까지 빠른 걸음으로 1분이내에 주파할 수 있는 대전과는 스케일부터가 달랐다. 지하철역은 지하전던이었다.

병원에 도착하여 인턴접수를 받는 건물로 갔는데, 집에서는 지원서를 프린트 할 수 없어서 교육수련부에서 제공하는 컴퓨터로 프린트를 해야 했다. 해당건물 입구에 도착하자 갑자기 한 여성분이 반가운 얼굴로 날 맞이했다.

"어머, 선생님 축하드려요. 지원서 프린트 할 곳 찾으시는 거죠?"

난 교육수련부의 배려 깊은 서비스에 감동한 채, 그 여성분이 이끄는 대로 전산실로 가서 컴퓨터앞에 앉아서 출력할 준비를 하는데, 갑자기 그 여성분이 내 눈앞에 군데군데 형광펜을 칠한 서류를 꺼냈다. 아뿔싸...... 저승사자보다 무섭다는 찰거머리 3대천황(보험사/카드사/다단계) 중 하나인 카드사 아줌마였던 것이다. 평소에 갈고 닦은 지성과 번뜩이는 재치로 이 난관을 극복하려고 했지만, 빠져나갈 구석을 전혀 만들지 않는 카드사 아줌마의 올가미를 결국 벗어날 수 없었고, 덕분에 나는 모 카드사 신청서에 서명을 하고 말았다. 

어차피 신용카드도 없었고, 하나쯤은 있어야지라는 생각에 별 미련없이 원서를 접수하고,  MMPI검사를 하고 건물을 나오는데, 갑자기 아주머니 두 분이 양 사이드로 내 팔짱을 끼며 친근하게 나를 제지했다. 왼쪽은 H카드사 아줌마, 오른쪽은 SH카드 아줌마였다. 그 상황을 포착한 경비아저씨의 도움으로 건물을 나오는데 성공했으나, 내 걸음이 다른사람보다 빠름에도 불구하고 아까 내 왼쪽 옆구리를 차지했던 H카드사 아줌마가 축지법을 시전하며 나에게 달려들어 다시한번 팔짱끼기를 시도하고 있었다. 그 순간 나는 전력질주로 도망을 쳤다. 내가 아줌마들에게 인기가 많은것은 이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이정도일 줄이야. 나같은 촌뜨기에게 서울은 무서운 곳이었다.

원서 접수 기간동안, 저녁이면 다음날 올릴 실적에 부푼 꿈을 안고 열심히 신용카드 가입신청서에 형광펜을 치는 아주머니들은 누군가의 어머니들일테다.그래서인지 싫다라는 감정보다는 연민을 느끼면서 피식 웃음이 나오지만, 신용카드는 1개만 만들자는 원칙을 세운 이상 그 원칙은 깨고 싶지 않다. 그나저나 31일에 면접보러 가는데 그 날도 병원앞에서 진을 치고 있을 카드사 아주머니들을 어떻게 피할꼬. 
 


덧글

  • 선주 2012/01/27 23:31 # 삭제 답글

    1개는 비상시를 대비할 수가 없어서 2개만 만드는게..
  • 카이 2012/01/27 23:58 #

    헛..그렇군요!! 일단 만들어 놓은것은 keep해야 겠군요^^
  • 라쿤J 2012/01/27 23:36 # 답글

    ...아돌로 돌파!
  • 카이 2012/01/27 23:59 #

    출동!
  • 임솔아 2012/01/28 00:37 # 삭제 답글

    ㅋㅋㅋㅋ아 이제 3대천황이라고 부르면 되는구나ㅋㅋㅋㅋㅋㅋㅋ
  • 카이 2012/01/28 13:54 #

    ㅋㅋㅋㅋㅋㅋ
  • 2012/01/28 00:5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카이 2012/01/28 13:54 #

    영혼까지 홀리는 느낌을 받지요...ㄷㄷ
  • 느타리포트만 2012/01/28 01:59 # 답글

    카드는 혜택을 보고 꼼꼼히...
    삼성이나 우리도 좋은 것 같아요. 신한도 뭐 ㅎㅎㅎㅎㅎ 농협은 참고로... 비추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카이 2012/01/28 13:54 #

    주거래 은행따라서 만들까 하는데....ㅎㅎ농협은 피해야겠군요!
  • 我的雲 2012/01/28 02:19 # 답글

    하나 정도는 쇼핑 하실 때 할인 되는 걸로 사시는 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ㅎㅎ
    아우, 무서운 아주머님들..ㅎㅎ
  • 카이 2012/01/28 13:54 #

    무서워요...ㅠㅠ
  • 탐랑 2012/01/28 04:09 # 삭제 답글

    체리픽커가 되세요 ㅋㅋㅋ
    혜택만 받아먹고 해지신청 궈궈~
    헤헤^^

    저는 우연히 좋은 카드 3장 만들어서 쓰고 있는데
    나쁜 카드회사가 올해 제 카드 없애려고 계획을 짰더라구요//

    요즘 카드들은 실적이 있어야 혜택 있잖아요, 제 카드는 실적 없어도 혜택 있는 거였거든요...
    제 카드 자동으로 없어진다는 일방적인 "통보"메일 받고 어이가 없더라구요!
    그 카드사에서 다신 안 만들려구요 ㅜ_ㅜ

    카드혜택도 잘 알아보세요// 좋은 거 많아요!
    지금은 없어진 시티은행카드는 천 원당 4마일 줬나? 하튼...
    그 때 이미 지갑 빵빵해서 안 만들었는데 이번에 제 카드 없어진단 소리 듣고 다시 만들려다 보니 그 카드 없어졌다더라구요.
  • 카이 2012/01/28 13:55 #

    아니!! 그 카드사는 어딘가요!
  • hmlee 2012/01/28 08:00 # 답글

    인턴지원 축하드립니다^^ 인턴을 위해서 체력단련좀 하셔야 겠네요. 저는 군의관을 위해서 체력단련을 해야...ㅠㅠ
  • 카이 2012/01/28 13:55 #

    요즘 열심히 운동중입니다.^^
  • dduckgguck 2012/01/28 08:59 # 삭제 답글

    지하던전에서 몹을 잡으면. 3대 천황들을 물리칠수가 있따!!!
  • 카이 2012/01/28 13:55 #

    몹을 어떻게 잡아 ㅋㅋ(무기가 없어)
  • 지나가던예비인턴 2012/01/28 10:50 # 삭제 답글

    저는 휴학시절에 알바할때 단련되어서 이제 그런 아줌마들을 물리칠 수 있습니다!(..) 아니 일단 제가 좀 생긴게 ...

    음 저도 원서쓰고 왔는데 어제 이사하면서(대전->서울!) 원서까지 쓰니까 죽을 맛이더군요. 지금 근육통에 피로감에 현기증까지 으으... 뭐 그래도 저는 예상대로 미달이라서 뭐 준비할게 없네요. 아 편한 곳인데 사람 모자라서 일 늘지는 않겠지...ㅠㅠ
  • 카이 2012/01/28 13:55 #

    전 너무 잘 생겨서...(퍽퍽!!) 수고 하셨어요^^
  • Hyman Minsky 2012/01/28 11:41 # 답글

    휴대하시지만 않으면 2개까지는 괜찮습니다. ^^
    한개는 냉동실에 샤베트로 만들어 넣어두세요.
  • 카이 2012/01/28 13:56 #

    신용카드를 샤베트로 만드는 레시피를 올려주세요^^ (?)
  • Hyman Minsky 2012/01/28 18:03 #

    1. 사용하지않는 아주 작은 플라스틱 용기를 찾는다.
    2. 물을 가득 채운 후 그안에 신용카드를 넣는다.
    3. 냉동실에 넣어 얼린다.

    제가 실제로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나머지 하나는 어머니께서 사용하시구요. ^^
  • 카이 2012/01/28 20:10 #

    샤베트로 만들면 절대로 안쓸것 같군요!
  • dekabrist 2012/01/28 12:33 # 답글

    서울 외각지역에 살고있는 사람으로써 지하철역은 던전이라는거에 동의합니다. (특히 노원역같은곳..)
    논술치러갈때 중앙선타고 갔는데....Orz
  • 카이 2012/01/28 13:56 #

    ..............서울은 너무 넓어요.
  • 지나가다가 2012/01/28 12:53 # 삭제 답글

    Mmpi하는곳이라면 그 브레인찍은그곳인가요. 제가가본 두곳에는카드사가 없던데. 역시 머리숫자다 많아야
  • 카이 2012/01/28 13:56 #

    거기에요 ㅋㅋ 제 모교에도 카드사 아줌마가 없었다는군요^^
  • 카린트세이 2012/01/28 12:54 # 답글

    전 보통 저런때엔 아직 학생이란 핑계를 댑니다만, 이젠 곧 졸업이니 저 난관을 어찌 해쳐나갈지 약간 고민이다 싶습니다.
  • 카이 2012/01/28 13:56 #

    어차피 저희는 취직할 사람들이라...그 핑계가 안통해요 ㅠㅠ
  • rhdxogns 2012/01/28 20:01 # 답글

    뭐 서울이 크기는 크지만 지하철 타면 다 가지 않습니까. 저는 교통체증도 없고 연착도 없는 지하철이 시내버스보다는 낫더군요.
  • 카이 2012/01/28 20:11 #

    지하철이 편리하지요^^
    그런데 환승하는 시간이 지하철 타는 시간보다 더 걸려서 orz..
  • 청풍 2012/01/28 21:12 # 답글

    우와...차라리 그냥 작업을 걸면 모르겠는데 밑밥으로 친절을 깔고 하니까 더 짜증나네요...저라면 절대 안하고 "차라리 직접 작업하세요" 했을듯...
  • 2012/01/28 23:0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나이값 2012/01/29 10:40 # 답글

    서울에서 지하철로 환승해서 갈수있는 머릿수 많은 병원이라면???
    3호선 남쪽 거기???
  • 카이 2012/01/29 10:50 #

    고속버스가 많이 다니는 그곳입니더 ㅎㅎ
댓글 입력 영역